시카고 제99주년 3.1절 기념식 열려


IMG-8206.jpg




시카고 한인회의 주최로 어제 제99주년 3.1절 기념식을 열고 순국선열들의 독립정신을 기렸습니다.


제99주년 3.1절 기념식이 어제 오후 7시 시카고 언약장로교회에서 거행됐습니다.

 

서이탁 시카고 한인회장, 이종국 시카고총영사 정종하 민주평통 시카고협의회장, 및 주요 단체장과 시카고 한인 등 80여 명이 모여 열린 기념식에서 먼저 리틀올코리아 어린이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입장하며 시작되었습니다.참석한 이들은 묵념으로 독립을 위해 헌신한 애국지사들의 숭고한 뜻을 기렸습니다. 이어 자유총연맹 시카고 지회장 고찬열씨가 나와 독립선언서 전문을 외워서 낭독했습니다. 이어진 삼일절 기념사에서 이종국 시카고 총영사는 문재인 대통령의 3.1절 기념사를 대독한 자리에서 

 

 "3.1운동의 가장 큰 성과는 대한민국 임시정부의 수립"이라며 임시정부의 헌법은 대한민국이 민주공화제이며 나라의 주권이 국민에게 있다고 명백히 밝히고 그것이 대한민국 헌법 제1조가 되었다고 전하며 임시정부의 정통성을 강조했습니다. 또 우리는 잘못된 역사를 우리의 힘으로 바로 세워야 한다고 전했습니다.


서이탁 시카고 한인회장도 기념사에서 인중근 의사가 외친 코레아 우레-한국 만세를 결코 잊지 말아야 한다며 대한민국이 당당히 세계와 어깨를 겨룰수 있게 된것은 그 원천이 만세정신으로 부터 시작되었다고 전했습니다.


이어서 정종하 민주평통 시카고협의회장은 한인2세들이 태극기를 흔들며 입장하는 모습을 보며 어떻게 하면 2세들에게 평화통일을 가르칠수 있을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면서 민주평통의 할일에 대한 막중한 책임감을 전했습니다. 


특별히 이날 재외동포신문이 선정한 제14회 발로뛰는 영사상에 이종국 주시카고 총영사가 선정되 수상하기도 했습니다. 이 총영사는 매년 200회 이상의 동포사회 및 지역사회행사에 참여하며 교민들의 안위를 살피고, 관할 13개 지역을 직접 찾아가 현장에서 교민들의 애로사항을 해결한 공로를 인정받았습니다.  

 

이어 3.1절 공로, 봉사상 시상식에서는 김난희 재미시카고 한인간호사협회 재무, 김야곱 순생명교회 담임목사, 미셀남 시카고 한인여성회총무, 연재경 제23대 일리노이 한인 세탁협회회장, 이수재 일리노이주 상원의원 공화당후보, 조두호 재미 시카고 해병대 전우회 이사장, 최미자 스코키 한인교회 시모, 한경숙 한울 종합복지관 홈케어 관리사등이 수상했습니다. 


삼일절 기념공연에선 리틀올코리아의 연주로 고향의노래/고향의봄/아리랑 북춤을 아름다운 하모니와 북소리로 참석자들의 박수를 받았습니다. 이어서 바이올리니스트 쏘니 송, 장구 이수지, 피아노 서은슬의 아리랑 연주, 기독여성회와 시카고 한인여성회 합창단의 향수등의 공연이 무대에서 이어졌습니다. 


마지막으로 제15대 한인회장을 지낸 김창범씨의 선창으로 만세삼창이 이어지며 시카고에서 열린 제99주년 3.1절 기념식이 막을 내렷습니다.

 IMG-8205.jpg


IMG-8210.jpg